교실 속 31명과 16명의 차이

3년 전, A학교에서 1학년을 맡았을 때 학급의 학생 수가 31명이었다. 그리고 새로 발령받은 B학교에서 맡은 1학년 학생 수는 16명이다. 3년 전 1학년 교실과 지금 교실을 계속해서 비교하게 되는데 그 차이를 결정하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학급 당 학생 수’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었다. 물리적으로 학생 수 당 사용할 … 기사 더보기

아이들의 희한한 ‘공정’ 해석법, 그래도 희망 못 버리는 이유

드디어 올 게 왔다. 언젠가는 아이들로부터 공정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을 줄 알았다. 수업을 모둠별 퀴즈로 진행하는 데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무작위로 번호를 추출해 문제를 풀기도 하고 때로는 가위바위보를 통해 우선권을 주는 방식이어서다.수업이 끝난 뒤 몇몇 아이가 찾아와 모둠별 수행평가에서 운이 상당 부분 … 기사 더보기

[주장] 이제 교사, 돌봄 업무와 결별해야

교육부는 올해 8월 4일 초등돌봄교실 질 개선 및 돌봄 업무 체계화를 위한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방안’ 발표를 통해서 돌봄전담사의 근무 시간을 늘이고 늘어난 근무 시간을 활용하여 돌봄전담사가 본인의 책무를 바탕으로 돌봄과 관련 행정업무에 관한 ‘교내 전문가’가 되어 전담사가 주가 되는 돌봄교실 운영 방향으로… 기사 더보기

[단독] “김건희 학위 적절성, 판단하길”… 교육부, 국민대에 공문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논문은 물론 박사학위 수여 과정의 적절성에 대한 조사계획 제출을 요구하는 공문을 지난 17일 국민대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와 국민대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17일 국민대에 ‘김건희씨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재학 시절 작성한 논문에 대한 자체… 기사 더보기

김건희 논문 ‘조사 불가’ 논란에 국민대 교수회 “입장 표명 총투표로 결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논문에 대해 국민대가 ‘조사 불가’를 결정해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 대학 교수 15명 가량이 “교수회 차원에서 의견을 내놔야 한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 대학 교수회는 이 사안에 대해 의견 표명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전체 교수가 참여하는… 기사 더보기

고교생 옷깃에 ‘세 손가락 배지’를… 예상이 적중했다

한가위 나눔 행사는 우리 학교의 오랜 전통 중 하나다. 한가위와 성탄절, 이렇게 1년에 두 번 치르는 학생회 주관의 학교 행사다. 안팎으로 들뜨기 쉬운 시기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떠올려보자는 취지로 시작된 인성 교육의 일환이기도 하다. 처음 시작할 당시에는 학급별로 사과를 모으는 방식이었다. 아이들이 집에서 … 기사 더보기

학교를 넘어서

“내가 우리 아이들과 모든 사람들을 위해 진정 바라는 것은 ‘더 나은 교육’이라 불리는 어떤 대단한 것이 아니라 살 만한 가치가 있는 삶, 할 만한 가치가 있는 일, 바로 그것이다.” – 존 홀트의 학교를 넘어서 중 동백작은학교는 제주에 위치한 대안학교로 ‘생태, 인권, 평화’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며, 전체 공동체 인원… 기사 더보기

Action RPG Games

Do you like online games? We are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action RPG games. Ellipsis Games is a game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