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으로 실종된 아이들 놀이, 이대로 괜찮을까

코로나19 팬데믹이 3년차를 맞았다. 최근 오미크론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그 위세가 아직도 꺾이지 않고 있다. 국가가 치러야 하는 각 분야의 사회적 비용도 막대해지고 있다. 문제는 당장의 피해 규모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더라도 회복하기 힘든 분야들이 생겨나고 있다.그 중, 무엇보다 주목해야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