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영어’인 시대, 끝낼 때가 됐다

소백산의 주목나무처럼 교육 생태계에서 ‘제2외국어’가 고사해간다. 제4차 산업혁명시대, 소품종 대량생산이 저물고 다품종 소량생산의 시대가 도래한다는데 외국어 교육은 여전히 ‘외국어=영어’의 길로 돌진 중이다.우리 사회는 급격하게 다문화 사회로 진입하는데 교육은 과연 그 다양성을 수용할 준비가 돼 있는지, 국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