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는 일자리를

에세이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외국인을 유치하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수상 경력에 빛나는 영어 경제학 에세이에서 대학생들은 한국이 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방법과 더 많은 외국인 전문가를 이곳에 정착시키기 위해 필요한 변화에 대해 글에서 신선한 아이디어를 제안했습니다.

에세이는 일자리를

안전사이트 추천 코리아타임즈는 수요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우리은행이 후원하는 제15회 영어경제에세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이병언 코리아타임즈 사장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회 수상자 7명이 초청됐다.

올해 콘테스트에서 참가자들은 “한국이 어떻게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더 많은 젊은이들이 경제 활동에 참여하도록 장려할 수 있을까?”라는 두 가지 주제 중 하나에 대해 작성하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외국인 전문인력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해 한국은 어떤 정책이나 변화를 취해야 하는가?”

에세이에서 전 세계의 학생들은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첫 번째 주제의 수상자들은 한국에 실패의 자유를 보장하고 청년 창업을 장려하며 교육받은 청년들을 지원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두 번째 주제에 대해 쓴 사람들은 노동 조건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비자 절차를 간소화하고,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장기 정책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코리아 타임즈의 보도를 인용했고 다른 일부는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언급했습니다.more news

이 코리아타임즈 사장은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청년실업과 외국인 전문인력 유치가 한국뿐만 아니라 많은 나라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에세이는 일자리를

“이런 문제들에 대해 많은 토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결책을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올해도 전 세계에서 많은 학부생과 대학원생들이 아이디어를 제출했습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논리적이고 설득력 있는 논증이 있는 에세이가 많았습니다.”

우리 손 회장은 “청년실업 해결과 외국인 인력 유치 건의 등 올해 화두는 우리 경제가 직면한 실업 문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여러분이

제안한 참신한 아이디어가 청년실업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즈 독자들 뿐만 아니라 관련 분야도.”

7명의 수상자 중 고려대 국제대학원 학생 커스티 굿맨(Kirsty Goodman)과 위트레흐트 대학교(Utrecht University) 학생 김영일이

각 주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이화여대 위소연 학생과 고려대 대학원생 조나단 험프리가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 개의 표창상은 건국대 장보미,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 백지원, 스크립스대 올리비아 트루스데일에게 돌아갔다.

대상 수상자인 Goodman은 “우리는 비즈니스 방식의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합니다.

사람들이 혁신적이고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고 위험을 감수해야 하지만 위험을 감수하려면 실패할 자유가

필요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

또 다른 대상 수상자인 김씨는 한국이 더 많은 외국인 전문가를 유치하려면 근로조건을 개선해야 한다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자신의 상황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국제선 왕복 항공권이 제공되었습니다.

입상자와 표창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노트북 컴퓨터와 태블릿 PC가 수여되었습니다. 모든 수상자에게는 블루투스 스피커도 제공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