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에서 선교사들이 납치되기 전 일련의 위협과 위기상황이 발생했다.

아이티에서 선교사 납치사건

아이티에서 납치

기독교 구호부 소속 선교사들과 어린이들이 아이티의 도로에서 납치되기 훨씬 전부터 그들 주위에서 이 위험이 눈에 띄었다.

2019년 한 블로그 글에서 오하이오에 본부를 둔 단체의 익명의 회원이 포르토프랭스 공항 근처에서
남성들에게서 참혹한 탈출을 당했다고 묘사했다.
검은 옷을 입은 남자가 돈을 외치며 트럭을 세웠다고 저자는 적었다. “몇 초 만에, 그들 중 두 명이, 그 후 세 명이,
그리고 점점 더 많아졌습니다. 양쪽 앞 창문으로 셀 수 없이 큰 팔이 들어오고 있었다. 누군가가 칼을 빼들었지만,
다른 팔들이 너무 많아서 그는 작은 긁힘 말고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아이티에서

이들은 “계속 가려고 했지만 트럭 뒤에 뛰어올라 후드에 쌓여 트럭 곳곳에 매달려 있었다”며 “공중에 술
냄새가 풍겼다”고 적었다. 운전자는 “트럭을 들어올리고 속도를 내려고 다시 시도했지만 우리는 시체가 모두
덮인 채 보이지 않는 큰 바위를 들이받았다”고 말했다. 그 남자들은 트럭 타이어를 자르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그는 “어떻게 빠져나왔는지 알 수 없지만 총격 없이 탈출했다”고 덧붙였다. 일부는 그들이 얻은 전리품에
충분히 만족했고, 그것을 두고 그들끼리 싸우기 위해 물러난 것 같다”고 그들은 썼다.

더 많은 경고 신호들이 올 예정이었다. 같은 블로그에 올라온 또 다른 글에 따르면 2020년 포르토프랭스 북쪽 마을 티타넨에 있는 이 단체의 본거지가 지역 갱단으로부터 위협을 받았다.
“서로 싸우는 갱들은 빠른 총격으로 고요한 밤을 깼다. 아이티의 CAM 기지는 지역 갱단의 표적이 되었다. 그들은 돈과 음식을 요구하며 CAM 차량을 파손하고 가혹하게 위협한다”고 보도했다.
같은 해 이 단체의 연례 보고서는 정치적 불안 때문에 9개월 동안 미국 직원들을 아이티에서 철수시킨 뒤 그들을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토요일에 상황이 악화되었다. 생후 8개월에서 48세에 이르는 17명의 기독교 구호부원들이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북동쪽 교외인 크로이데부케츠에 있는 고아원을 방문한 후 400명의 마우조 일당에게 납치되었다.
인질로 잡혔을 때 어린 아이와 함께 있었던 한 가족의 구성원들은 이달 초 아이티에 막 도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