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외국 국적 유아’ 학비 지원… 전북·경북 이어 3번째

서울시교육청이 외국 국적 유아에게도 유아학비를 지원키로 했다. 전북·경북 교육청에 이어 3번째다. 17일,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지역 공사립 유치원에 다니는 외국 국적 3~5살 유아 1261명(교육과정반 684명, 방과후 과정반 577명)에 대해 올해 3월부터 학비를 지원키로 했다”면서 “지원 금액은 한국 국적 유아와 같은 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