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많던 비싼 기자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20여 년 전 초임 시절, 난 검은색 모토로라 스타텍을 호주머니에 꽂고 다녔던 자타공인 ‘얼리 버드’ 교사였다. 당시 첨단 교육 기자재를 이용해 수업하는 모습을 중년의 선배 교사들은 마냥 부러워했다. 와이파이와 스마트폰은커녕 교무실에 노트북 컴퓨터도 흔치 않던 때였다. 당시만 해도 환등기를 켜서 스크린에 비추는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