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많이 누리는 교사들이 정치천민? 비웃음 받지만…”

“우리가 공무원과 교사라는 이유로 민주시민 대우를 받지 못하는 정치천민이라고 말하면, ‘그렇게 많이 누리면서 뭘 그러느냐’는 비웃음을 받는다. 하지만 (선진국 어디에도) 이런 나라가 없다.” 서울지역 초등학교에서 5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한희정 실천교육교사모임 대표(초등교사)는 마이크를 잡고 발언하는 내내 울먹…

기사 더보기